잊지 않겠습니다.

'5월 23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5.25 정치적 마침표를 찍어버린 노무현
이번 비극을 바라보면서 "노무현" 이라는 사람을 3가지 관점으로 본다면 

먼저, 인간 노무현으로는.... 너무나 존경스러운 분을 잃어서 마음이 아프다. 절대로하시면 안되는 일을 하신겁니다..
그리고, 전대통령 노무현으로는 절대로 이렇게 가서는 안되는 것이였다.
남은 국민들의 파장을 생각하면 이렇게 마침표를 찍어버리면 남은 사람들은 어떻게 하라고....
마지막으로, 정치인으로는..... 스스로의 완성을 이루어버렸다. 

이제 보수언론이나, 싫어하는 사람들은 그에게 어떤 칠을 할 수도 없게 되었다. 
적당히 더럽히고, 적당히... "노무현도 똑 같은 놈이다."라는 칠을 해버린 이후에 "다들 똑같다. 정치는 더러운거야. 신경끄고 할일만 하삼" 이라는 말을 할 수가 이제는 없게 되었다. 6개월동안의 수사기간동안 결국에는 아무런 증거를 찾지 못하고 있다가 스스로의 불명예에 자결을 선택한... 정말 too pride to live 라는 말이 어울리는 사람에게 이제는 어떤 칠을 할 수 있는 것인가. 

정치적으로 보면, 이제는 판이 짜져버린 것 같다. (물론 내가 정치쪽 칼럼리스트는 아니기 때문에 정확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지만...)
어떤 방법을 사용하더라도, 정치적 타살로 죽어버린 하나의 성인이 탄생해버린 것이고, 우리나라 현대사의 "제 2의 전태일"이 만들어져버렸다. 

자신의 과오뿐 아니라, 전에는 없던 지지자들까지 한번에 만들어버린....
언론에서 자주 나오듯이 "승부사"라는 말이 이렇게까지 잘 어울리게 마지막을 장식해버릴수가 있을까. 

과오가 없는 사람은 아니다. 그렇지만 사람이기에 누구나 과오가 있다. 그렇지만, 자신이 스스로 찍어버린 이 마침표안의 문장에서는 이제 과오를 이야기할 수가 없게 되어버렸다. 시골의 한 필부로 살기 원했던 그이지만, 이제는 민주주의와 대쪽, 자신감과 같은 여러가지 긍정적 요소의 새로운 Icon이 되어버렸다. 

새로운 "전태일"의 탄생. 
이제 봉하마을은 새로운 성지가 되었고, 부엉이바위는 골고다언덕이 되어버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xyzlast Y2K


티스토리 툴바